한전, 송전선로 입지선정위 2차 회의 무산
한전, 송전선로 입지선정위 2차 회의 무산
  • 최현웅 기자
  • 승인 2020.07.31 2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의 없는 ‘신장성 변전소’ 절대 반대”

동화.황룡면 ‘주민 동의없이 오락가락’ 비난

한전이 ‘신장성변전소 설치’와 관련 지난 30일 개최하려 했던 ‘송전선로 입지선정위원회’ 2차회의가 이를 반대하는 주민들의 항의와 시위로 무산됐다.

지난 30일 동화면 주민문화센터에서 개최할 예정이었던 송전선로입지선정위 2차회의장에 위원들이 들어서려 하자 주민들이 막아서며 항의하고 있다.
지난 30일 동화면 주민문화센터에서 개최할 예정이었던 송전선로입지선정위 2차회의장에 위원들이 들어서려 하자 주민들이 막아서며 항의하고 있다.

 

한전 측은 그러나 주민공청회나 사업설명회 등의 형태로 향후 일정을 다시 잡아 논의를 계속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한전은 지난 15일 장성 동화 구룡리 47-4번지와 임정마을 등 3개 지역에 345Kv급 송전선로 경과지 선정을 위한 ‘입지선정위원회’ 구성을 완료한데 이어 이날 동화면 문화센터에서 2차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황룡면과 동화면, 광산구 임곡동 주민들로 이뤄진 ‘변전소.송전선로 반대추진위’ 주민들의 거센 반발로 입지선정위원들은 발길을 돌려야 했다.

주민들은 이날 행사장에 들어서려는 선정위원들을 막아선 채 주민 동의 없는 송전선로 추진에 반대한다며 입지선정위원들의 자격을 문제 삼았다.

또 “송전선로 설치를 위해 한전이 주민들을 양분하고 이간질하는 등 공작을 일삼고 있다”며 송전선로 설치계획을 전면 취소하라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이들 주민은 한전 측이 주민들의 피해호소는 철저히 무시한 채 변전소 설치를 밀어붙이고 있다며 분통을 터트리고 있다. 주민들은 2018년부터 국토부 등 여러 기관을 상대로 탄원서를 접수하는 등 한전 측의 개발행위를 막기 위한 실력행사에 나섰다.

문제는 이런 사태까지 몰고 온 한전 측의 책임이 크다는 목소리가 많다.

한전은 애초 이번 사업을 추진하면서 피해 범위를 기준으로 장성 동화면 구봉마을을 주체마을(후보지 대표지번이 속한 공모 참여마을)로, 주변 600m 이내에 포함된 월산리 임정마을 등을 주변마을로 분류해 편입시키면서 보상액 규모를 차등 적용했다.

차액이 무려 7억 원 이상 발생하다 보니 찬성하는 주민과 반대하는 주민 간 입장이 극명하게 대치하고 있다. 상황이 이런데도 한전은 이번 입지선정위원회 구성을 앞두고 임정마을 이장이나 주민, 편백숲 산주는 제외한 채 사업에 찬성하는 마을주민만 합류시킨 것으로 알려지면서 주민 갈등에 기름을 부은 상황이다.

현재 임정마을 주민 및 편백나무 산주 등은 한전의 이번 변전소 설치 사업의 부당함을 알리기 위해 변전소나 송전선로 직접 피해당사자 자격으로 산자부장관, 국토교통부 장관, 한전 본사 등 공공기관 7곳에 탄원서를 제출했다. 공청회 개최도 정식 요구했다.

이에 대해 한전 측은 “이번 송전선로 입지선정위원회 구성은 사업부지 내 그린벨트 변경 신청에 대한 국토부의 승인 여부를 최종적으로 묻기 전 진행하는 절차일 뿐 다른 의도는 없다”고 밝히며 “이번에 개최하려던 입지선정위원회도 정해진 것은 아무것도 없다. 다만 최적의 조건에 맞는 입지에 설치토록 논의하려 했다”고 밝혀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